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미국의 위대한 영웅이야기 챈스 일병의 귀환

by E·U 마케팅 2022. 4. 7.

출처 구글 챈스 일병의 귀환

영웅의 실화 이야기

영화"챈스 일병의 귀환"은 극장 개봉작이 아니고 미국의 드라마 전문 케이블 채널 HBO에서 2009년 2월 21일 공개한 tv용 영화입니다.

미국 HBO의 첫 방영 때 200만 명이 시청을 했으나 재방송 때에는 무려 500만 명이 시청했을 정도 성공한 역주행을 기록했습니다.

출연진으로는 마이크 스트로블역(케빈 베이컨), 찰리 피츠역(톰 앨드리지), 네이트 스트로블역(니콜라스 아트),크리스 펠프스역(블랑쉬 베이커), 네이비 채플레인역(톰 브룸), 게리 하그로브역(가이 보이드), 로버트 온도프역(제임스 카스타니엔), 톰 가렛역(고든 크래프트)등 여러 배우들이 출연을 했습니다.

 

미국의 영웅 챈스 일병

영화"챈스 일병의 귀환"은 2004년 이라크 전쟁에 배경으로 한 영화입니다.

이라크 전쟁에서 전사한 한 미국 해병 챈스 필립스 일병의 시신을 운구한 미국 해병 마이클 스트로블 중령의 글을 바탕으로 각색한 영화입니다.

영화"챈스 일병의 귀환"은 이라크 전쟁에서 사망한 병사들의 시신이 독일에서 미국으로 옮겨지며 이야기는 시작되고 

마이클 중령은 일력 현황을 브리핑을 하며 일과를 보내고 이라크 전쟁 중이지만 행정장교인 마이클은 가족가 행복한 시간을 보내고 있었습니다.

집에서 업무를 보던 중 같은 고향 후배의 챈스 일병을 사망을 알게 되었고 그는 영관급 장교지만 사령관에게 부탁하여 챈스일병의 운구를 하는 일하게 해달라고 부탁을 합니다.

장교가 사병을 운구하는 일은 굉장히 이례적인 일 이지만 마이클은 챈스일병의 운구를 자원하였습니다.

운구를 진행할 군인들의 주의사항을 숙지하는 마으클 그리고 담당인력들은 전사병사를 깔끔하게 닦아 내고 마이클은

챈스일병의 주검은 공항에 도착하는데 공항직원이 미리 1등석으로 예약하고 경의를 표하였습니다.

환승지에서 목적지가 다른 운구자를 만나는데 그는 전사한 형제의 주검을 운구하고 있었습니다.

그렇게 병장은 떠나고 마이클은 중간 기착지에서 하룻 밤을 챈스일병의 주검의 근처에서 밤을 보냅니다.

다음날 환승비행기에 일병을 실고 모든 직원들과 중령은 경의를 표합니다.

목적지에 도착하였는데 기장은 안내맨트로 승객들에게 전사한 병사를 운구하는 과정에의 군인이 있다고 맨트를 하고 마이클이 내릴때까지 기다려달라는 양해를 구합니다.

그렇게 차로 5시간 달려가면 되는데 유해를 본 시민들은 라이트를 키고 경의를 표하며 추월을 하지 않으며 길을 따라갑니다.

도착하여 장례를 돕고 가족들에게 비보를 전하고 있는 톰슨소령을 만나 그와 같이 마이클은 챈스일병의 시신확이합니다.

마이클은 그날 저녁 챈스일병을 기리기위해 침묵회에 참석하게 됩니다.

침묵회에서 챈스와 같이 있던 병사에 말을 듣게 되는데 챈스일병의 여러 동료를 구하기위해 전사하였다는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장례식전 챈스의 가족을 만나 이야기하는 마이클중령은 챈스일병의 유품들을 가족에게 건냅니다.

그리고 장례식이 시작됩니다. 매장식에서 마지막으로 가족들이 인사를 하며 매장식이 끝나거 중령은 챈스일병을 마지막으로 경의를 표하고 자리를 떠납니다. 그렇게 영화는 마무리가 됩니다.

영화를 보면서

영화"챈스 일병의 귀환"을 보면서 많은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생명의 귀중함에 있어 국가를 위해 희생한 사람은 당연희 극진히 예후해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국가를 충성한 한 인간에 대한 국가의 의무라고 생각합니다.

그 국가에 속한 국민들 또한 숭고한 희생에 경의를 표해야 하는 것이 당연하다고 생각이 들었습니다.

국가를 위해 삶을 마감한 자들의 대하는 태도는 그 국가의 정신을 보여준다고 생각합니다.

국가를 숭고한 희생 정신으로 지금도 어디 선가에서 싸우고 있을 모든 장병들에 감사를 표하고 싶습니다.

그리고 국가를 위해 희생하여 고인이 된 모든 분들에게 다시 한번 경의를 표합니다. 

정말로 감사합니다.

이상으로 영화"챈스 일병의 귀환"리뷰를 마무리하겠습니다.

다소 설명하고 내용 전달이 부족했지만 끝까지 이렇게 긴 리뷰글을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다음에는 더 좋은 영화 리뷰를 하겠습니다.

댓글0